Skip to content
조회 수 164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라데(스포츠)와 극진가라데(격투)로 마황이 질문이 그쪽에 초반에 무지 물어보는거 보면

 

스포츠 택견과 격투 택견으로 뭔가 진행하는 것 같은데

 

https://www.youtube.com/watch?v=Ay5eGPKL_hc

 

아무래도 동질감과 택견의 방향을 잡고 싶어서겠지?

 

이 이야기는 대학 다닐때도 동아리에서 이야기했던 흐름의 연속같은데

 

비타격 택견

타격택견 택견(세미컨텍, 풀컨텍)인데

 

굳이 골라서 할 필요가 있을까?

 

물론, 가라데야. 

 

극진이냐. 전통 가라데냐 골라서 초기부터 하겠지만

가라데는 유파가 다른 근간이 가라데 유파의 탄생 자체가 서로 다른 루트였는데

 

택견은 근간이 역추적하면 사실상 송덕기 선생님 한명이잖아.

 

그런데 굳이 유파와 특수성으로 나누고

그것을 나눠 배워서 경기도 나눠 할 필요가 있을까?

 

현재 결련 자체만 놓고 본다면

 

처음 시작을 결련으로 할래? 옛법으로 할래? 하는 기준도 명확하지가 않을것 같거든.

 

얼마전 무예이음터에서도 택견 통합을 지지한다라고 했는데.

 

그렇다면 기준을 어떻게 잡고

체계를 어떻게 하느냐가 지금까지도 정해지지도 않았고

 

위대 애들 나오고 송덕기의 택견은 이런 부분이 있다 하면서 자료를 내보였는데도

모르쇠로 일관하는 부분도 있잖아?

 

택견은 따로가 맞냐?

아니면 하나가 맞냐

하나라면 기준이 어떻게 되야 되냐.

 

참... 보다보니 웃기는 짬뽕이다.

 

여유 되면 나도 배우고 싶은 택견 골라서 다시 해야겠다.

?

Powered by RhymiX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