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위대가 mma와 비슷하다는 말이 나와서 말이지만

익명이
217 2 7

이거 보면 생각이 좀 달라질 거라고 생각한다.

 

https://youtu.be/heLsGYMDSpU

 

이번에 유튜브를 뒤지다 찾은 영상인데, 보다시피 일반적인 mma랑은 느낌이 좀 많이 다르다.

 

발차기는 무에타이랑 비슷하지만 손기술은 오히려 합기도나 쿵푸에서 나올 거 같은 느낌의 당기고 밀치는 식의 기술들이 주류고, 타격에 집중한다기보단 상대의 무게중심을 허물고 넘어뜨리는 것에 중점을 둔 느낌이 든다. 

시범에서 보이는 기술이라는 게 해당 무술의 주 전법을 알려주는 기술들이라는 걸 생각해 보면 위대태껸의 수기 싸움은 mma와 비슷하다기보단 오히려 옛날 동양권에 가깝다고 보는 게 맞을 거다.

 

흥미로운 건 기술들이 굉장히 연계성이 짙고, 마무리 기술 들어가기까지 셋업용으로 밀고 당기는 동작들이 이어진다는 거다.

 

https://youtu.be/Sa6j9GNtfnY

 

마스터황의 옛법택견 기술 모음집이다. 확실히 셋업적인 부분이 적고, 단타 위주로 기술들이 들어간다. 이건 해당 영상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거의 전반적인 시연 영상, 스파링 영상에서도 전부 보이는 양상이다. 확실히, 셋업이나 기술의 연계에 중점을 두는(걸로 보이는) 위대태껸하고는 분명한 차이가 난다.

 

그래서 역설적이지만 오히려 mma와 호완이 잘 되는(mma와 비슷한) 건 위대태껸보다는 옛법택견이 아닐까 한다.

 

결국 셋업이나 기술의 연계에 집중한다는 건 그만큼 해당 무술의 '컨셉'에 집중한다는 건데 중심을 흔들고 무너뜨리는 것만으론 후속타인 사커킥이나 스탬핑이 금지되는 현대 격투기에서는 한참을 부족한 게 팩트인지라, 차라리 현대 격투기화를 목표로 하는 옛법택견이 mma와는 더 어울리기 때문이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7

댓글 쓰기
1등
여태 전통무술들이 그 '컨셉'에 사로 잡혀 쓸모없는 모양을 잡는 무술로 실용성이 없는 형태로 변했잖아? 위대태껸이 그 전철을 밟을라나? 옛법택견은 확실히 '택견'이라는 이름만한 현대격투기 중 하나가 될 수 있는 방향성도 보인다는 것으로 볼 수 있겠네?

요즘보면 옛법에서 초기와 다르게 곁차기 많이 안하는 것 같은데. 택견의 변화로 봐야하는건지 택견을 버리려고 하는 건지 그것도 참 해결하기 힘든 문제네.

어쨋든 위대나 옛법이나 뭔가 현대격투기라는 방향 사이에 애매한 포지션이긴하다.
20:15
22.02.06.

치고 받는 기조가 유지되면 쓸모없는 모양을 잡는 형태로는 가지 않을 거라고 본다. 이상하게 후까시 잡는 무술들은 실제로 ㅈ나 치고 받는 거 자체를 금기시한 경우가 대다수였는데 택견인 이상 그렇게 되기 쉽지는 않겠지.

 

그리고 옛법택견은 대략 앞으로 두어세대 정도 지나면 택견의 흔적만 남은 현대무술화 될 거라고 생각한다.
사실 지금만 해도 이상한 도끼질이나 택견식 아랫발질 제외하면 택견 하는 사람도 저게 택견인가? 싶은 모습이 자주 나오는 중이라 이미 절반 정도는 탈 전통무술화 되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20:51
22.02.06.
3등
라이진은 스톰핑이랑 사커킥 가능함
02:36
22.02.08.
위대 스파링 영상 봤을땐 손 타격이 팜스트라이크보단 펀치 위주로 써서 mma랑 비슷한거 같다고 한건데 ㅋㅋ
02:37
22.02.08.
시연영상 보면 너 말대로 동양 고류무술 스타일인게 맞네 ㅇㅇ
02:42
22.02.08.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