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결국 위대를 무슨 수를 써서든 부정하려는 사람들의 속마음은

익명이
81 2 0

이거 하나로 통일되는 것 같다.

 

'내가 배운 택견의 정체성은 경기(민속놀이)이지 내가 배우지 못한 무술(커리큘럼, 기술체계)이 아니다.'

 

그러니까 주먹에 발작하고, 자세에 발작하고, 그랬던 것.

 

사실 택견의 정체성이 무술/격투기라고 생각하면 어느 하나라도 빠질 수 없는 개념들일 수밖에 없는데 저걸 인정 못 하겠다고 하는 건 결국 그치들한테 택견의 정체성은 놀이/경기여야만 '하기 때문'인 것 밖에는 안 됨 ㅇㅇ

 

에휴, 세상에서 가장 상업화 되고 고도의 스포츠화가 된 복싱조차 복싱의 정체성을 경기가 아닌 커리큘럼과 기술체계에 두는데 참, 뭐 하는지 모르겠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