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99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전엔 말 그대로 떡밥에 불과했던 택견의 그라운드에 눈 돌아가서 저장소에서 온갖 민폐는 다 끼치다 욕쳐먹고 쫓겨났던 걸로 기억하는데, 이젠 택견은 무술이라고 할 수 없기 때문에 택견의 자세는 창작이라고 사발 푸고 있는 거 보니까 참 답도 없는 듯.

 

쟤 송덕기 옹께서 젊은 시절에 택견을 사용해서 길거리 주먹다짐 하고 다니셨다는 사실을 알기는 할까? 

 

그거 관련된 이야기 몇 개 듣고 나면 택견 보고 뭐가 부족하다, 없다 같은 소리 함부로 하고 못 다닐 텐데.... 쨌든 어마어마하구만 ㅋㅋㅋㅋ...

?

Powered by RhymiX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