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발을 번갈아서 앞으로 내주는 게 규칙이었으면

익명이
166 3 6

송 옹이 그냥 그렇게 말씀을 하셨겠지

 

"서로 상대방에게 예를 차려서 대접한다고 하여 상대방의 정강이를 가볍게 차주고, 상대방도 그것을 가볍게 피하기만 함으로써 같이 대접을 해 준다"

 

뭐 이렇게 복잡하고 애매하게 표현을 하셨겠냐고

 

이건 그냥 경기 시작할 때 매너에 관한 진술임

 

실제로 대택 말고 다른 계열들은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고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6

댓글 쓰기
1등
그냥 mma던 킥복싱이던 경기 시작 전에 서로한테 손 뻗어서 좋은 경기 해 보자고 주먹인사 하는 정도의 의미였구만 ㅋㅋㅋ
19:06
21.08.13.
저게 경기 내내 실행되는 거였다면 옛날 택견 경기란 게 아랫발질 흉내+아랫발질 피하기 흉내로만 이뤄졌다는 게 됨 ㅋㅋ 그것도 각 선수는 차거나 피하는 한 가지 동작만 하고

그리고 심지어 그렇게 해석해도 발을 번갈아 대주는 건 도출이 안됨
19:13
21.08.13.
발을 번갈아 주는건 이때 별 의미가 없는데
고용우님이 해석할때 송덕기님이 대접이 받아지고 나서 진짜 겨루기가 시작될때 발바꾸는것을 이야기하니 그것을 어떤 절차로 인식했을 수가 많음.
하지만 발바꾸는건 겨룰때 하는것이고 대접주고 받을때는 할필요가 없음.
02:49
21.08.14.
아님. 왜냐면 정강이를 찰려면 반드시 상대가 발을 내주어야 함. 님 말로 인사정도면 발로 악수(악족?)했다는말.
그건 모욕적 행동임
02:51
21.08.14.
발은 한 번만 내주는 거지

아니면 발차는 척 대충 갖다 대고 그걸 슬쩍 피하고 하는 걸 경기 내내 했다는 거냐
09:55
21.08.14.
2등
옛날 사람 예는 일종의 절차야. 제사할때도 예를 갇추어 여러 절차의 의식을 하지. 매너두 어떠한 취하는 행동 혹은 행동들임. 비슷한 말.
정강이를 찬것은 상대방이 발을 내어주는 절차가 전에 없음 불가능한거야. 피하는것은 그냥 가만 맞는것도 좀 그러니 많이들 피해준것 같은데 피하고 안하고는 중요하지 않았을꺼임. 하지만 이때 대접을 한 대접자는 움직일수 있었다는 말이됨.
02:39
21.08.14.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