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석전 싸움인가 놀이인가?

익명이
100 0 8

1D56D8B4-E010-4001-8807-EAF5BE37FD91.webp

 구한말 언더우드 선교사가 우리나라에 온 지 얼마 안 됐을 때의 일이다. 하루는 그가 친구를 만나기 위해 집을나섰는데 공터에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무슨 일이지?’언더우드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사람들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때였다. 커다란 함성과 함께 갑자기 반대편에서 돌이 비 오듯 날아들었다. 언더우드는 기절할 듯이 놀랐다. 그리고는 돌을 피해 부리나케 달아나기 시작했다. 금방이라도 돌이 머리 위에 떨어질 것 같아 등에는 식은땀이 흘렀다.

언더우드가 그날 목격한 것은 석전(石戰), 즉 돌싸움 현장이었다. 당시 돌싸움에는 수백 명의 장정이 참여했는데, 서로 돌을 던져 싸우는 투석전과 몽둥이를 들고 싸우는 육박전으로 나뉘었다. 맨 앞줄에 투석꾼이 서고,그 뒤에 육박전을 하는 이들이 섰다. 싸움이 시작되면함성과 함께 상대편을 향해 돌을 던지며 전진했다. 양쪽 진영을 향해 돌이 쏟아지고, 날아오는 돌에 맞은 사람들의 비명이 사방에서 터지곤 했다. 싸움은 꽤 치열했다. 돌에 맞아 살이 터지고 뼈가 부러지는 부상자가속출했다. 심지어 머리를 정통으로 맞아 죽는 경우도적지 않았다. 그러나 사람이 죽더라도 살인죄로 처벌받지 않았다. 수백 명, 수천 명이 한꺼번에 던지는 돌에 맞아 죽은 것이니 어느 돌에 맞아 죽었는지 알 수 없었기때문이다.

석전에는 어른들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참여했다. 아이들의 돌싸움이 시작되면 “개똥아!”, “덕재야!”하며 제 자식을 찾는 어머니들의 애타는 절규가 들려왔다.

석전은 쉽게 끝나는 법이 없었다. 돌과 몽둥이 들고 맞붙어 다들 악착같이 싸웠다. 몇 시간이나 계속되는 긴싸움 끝에 한쪽이 달아나면 그것으로 승부가 끝났다. 싸움이 길어질 양이면 씨름이나 택견으로 승부를 가렸다.예부터 석전은 서울 만리재 고개를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것이 가장 유명했다. 참여하는 인원만 9천여 명에 달했고 구경꾼은 수만 명이었다.

『동국세시기』에 따르면 이 석전은 서울의 흥인문(동대문)·돈의문(서대문)·숭례문(남대문) 등 삼문(三門) 밖에거주하는 사람들과 애오개(아현) 일대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두 패로 나누어 행해졌다고 한다. 싸움은 좀처럼끝나지 않았는데, 양편에서 사생결단으로 싸운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삼문 밖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이기면 그해 경기도에 풍년이 들고, 애오개 일대에 거주하는사람들이 이기면 다른 지방에 풍년이 든다는 속설이 있었던 것. 그래서 애오개 사람들을 이기게 하려고 용산·마포 등 이웃 동네 사람들이 합세하기도 했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8

댓글 쓰기
1등

돈 안되는 일 = 놀이 라고 인식되었던 구한말 기준이면 석전은 놀이가 맞지 ㅇㅇ.

근데 놀이란 단어의 의미가 축소된 현대 기준으로 저걸 놀이라고 주장하면 백이면 백 이거 미친 놈인가 하는 시선 피할 수 없을거라는 데 한표.

11:44
20.12.04.
2등

싸움이 길어지면 씨름과 택견으로 승부라 ㅋㅋㅋ 일기토나 결투같네 ㅋㅋㅋㅋ

 

이크에크 신명나는 해학을 석전끝나고 벌여보꾸자

11:54
20.12.04.
익명이

내 옆집 순돌이 대가리가 깨지고 앞집 상택이 손모가지는 부러졌지만 택견은 상생공영이지 아암!!

 

웃으면서 즐겨보자꾸나~~

12:27
20.12.04.
3등

저러다가 길어지면 씨름이랑 태껸으로 승부 본게 오히려 더 다행이라고 생각...아닌가? 태껸 발차기 맞고 실신하는거나 돌맞고 실신하는거나 피차일반인가.

저런 것조차 놀이로 인식했다면 저 당시의 태껸은 사람들 머릿속에서 놀이로 인식된게 분명함 ㅋㅋㅋㅋ

현대에 와선 도저히 석전이나 태껸이나 놀이로 못보지만(....)

14:10
20.12.04.

석전 더 하면 사람 너무 상하니까 대표 몇명씩 내보내서 일기토 시킨거지 ㅋㅋ

물론 그 와중에서도 다치는 사람은 다쳤겠지만 몽둥이나 돌맹이에 머리 깨지는 것보단 낫다고 생각했을걸?

14:16
20.12.04.

는지르기라 해야하나? 그거 잘못 맞으면 내장이 다 상했다던데 ㅋㅋㅋ 뭐 그래도 석전 땜시 갈통 깨지는 것보단 낫긴 하겠지만 ㅋㅋㅋㅋㅋㅋㅋ

14:20
20.12.04.

뭐라해야하나 일종의 생활속의 군사훈련 같은 느낌이네 ㅋㅋ 마치 몽골인들이 어릴때부터 말타고 다녀서 자연스레 기병이 되는 것처럼

15:23
20.12.04.
익명이

조선 초기까진 실제로 그런 역할도 겸하던 행사라 왕실에서도 왕성 근처에서만 안 하면 터치하지 않고 뒤에서 은근히 권장했다는 얘기도 있음.ㅇㅇ

15:33
20.12.04.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