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박철희 사범님의 장타 관련 증언은

익명이
117 2 6

모든 택견 경기에서 안면타격은 오직 장타만 허용되었다! 가 아니라 마을간 승부를 가리는 친선 택견 경기나 택견꾼들끼리 실력을 겨루는 약식 경기같은 자리에서 혹시라도 생길지 모를 심각한 부상 방지를 위해 주먹질을 엄격하게 금지했다, 라고 해석하는 게 맞을듯.

 

실제로 구한말 프랑스 선교사들과 외국인 방문객들이 묘사한 조선의 맨손 결투/경기에 대한 기록을 살펴보면 장타를 쓴다는 구절은 보이지 않고 '손으로 치고 발로 차는데 이것은 프랑스의 사바테와 매우 유사하다'라고 적고 있음. 이건 택견 경기에서 안면타격이 장타만 쓰인 게 아니었다는 하나의 반증임.

 

거기다 애시당초 택견은 오직 하나의 통일된 경기 양식만 지닌 게 아니었음.

 

'경기 도중에 죽어도 상대의 책임을 묻지 않겠다' 고 서약하고 경기에 임했다는 결련(택견)/결련태를 떠올려 보면 간단함. 상식적으로 사람이 죽어나가는 걸 감안하고 치뤄진 경기가 과연 철저하게 장타만 사용되었겠음? 오히려 친목용이나 마을간의 친선용 경기에선 의 상할 수 있으니 적당히 접어두었던 기술들까지 총동원되는 택견판 발리 투도에 가까웠을 거라고 보는 게 합리적이고, 그것조차도 아예 저런 고유명사를 가졌을 정도로 나름 메이져했던 것이 택견의 민낯임.

 

(내 장담하지만 저 엄격하게 지켜야 하는 자리에서도 욱해서 주먹으로 아구창 날린 인간들 쌔고 쌨을 거라는 데 500원 검 ㅋㅋㅋㅋㅋㅋ)

 

아무튼 슬슬 정리하자면 박철희 사범님의 장타 관련 증언은 모든 택견 경기의 룰을 대표한다고 볼 수는 없으므로 택견 경기를 구성함에 있어 무조건 따라야만 하는 강력한 구속력을 지니거나 하지는 않는다는 게 내 생각임 ㅇㅇ

 

다만 송덕기 옹과 더불어 택견의 경기 규칙에 대해 언급하신 몇 안되는 분들 가운데 하나이며, 우리가 구한말 택견 경기를 '복원'하는데 있어 가이드라인을 잡아줄 수 있는 굉장히 강력한 레퍼런스인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기에 중요 참고자료적 위치는 앞으로도 계속 가져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함.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6

댓글 쓰기
1등
결국 추론이고 그냥 지금 택견하는 사람들이 룰을 잘 정해서 해결하면 될 문제임
11:51
22.06.10.
그런 것 치곤 외야가 좀 많이 시끄러운 듯? 택견에 주먹 기술이 없는 것도 아니고 장이랑 주먹이랑 상황에 맞춰서 사용하면 될텐데 어차피 경기 만들어도 나오지도 않을 사람들이 안면타격은 장타로만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도 좀 웃김 ㅋㅋㅋ
12:07
22.06.10.

ㄹㅇ 위대태껸이든 옛법택견이든 경기영상이나 훈련영상 보니까 얼굴 주먹으로 잘만 치고 있던데 ㅋㅋㅋㅋㅋ

12:12
22.06.10.

글쎄 내가 보기엔 위대든 옛법이든 각자 대회 만들면 얼굴 주먹으로 잘만 칠 거 같은데 ㅋ 지금도 잘만 하는 걸 대회에서 못할리가 ㅋㅋ

13:11
22.06.10.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