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노들태껸 글 쓴 게이인데

익명이
173 0 10

Screenshot_20210103-162311_YouTube.jpg

Screenshot_20210103-162740_Samsung Internet.jpg

Screenshot_20210103-162531_Samsung Internet.jpg

Screenshot_20210103-162228_YouTube.jpg

Screenshot_20210103-162618_Samsung Internet.jpg

다운로드.jpeg-7.jpg

니들이 보기엔 이거 어떤거 같냐? 물론 단순비교로 따지자면 그게 굉장히 안좋은거라는거는 안다. 단순 비교로 따지면 오류를 굉장히 많이 아주 많이 범한다는 거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인터넷 찾아보니 저 노들태껸 하시는 분이 원래는 충주택견에서 배우다가 노들태껸 하고 계신거라고 하는데.

 

그 노들태껸을 전수한 사람이 안학현이라는 노인이고 전국을 우연히 떠돌다가 만났고, 1990년도라는 굉장히 늦은 때에 그것도 갑자기?

이 외에 딱히 노들태껸에 대한 얘기나 본인 스승인 안학현이란 분에 대한 얘기가 더 공개된 바가 없음. 이건 뭐... 그냥 노들나루에서 성행했다. 안학현이란 분께 90년도에 배웠다. 그리고  소병수 관장님 영상.

 

사진 올린거 동작은 빼박 앞엣거리 8마당이랑 충주택견 동작에서 따온거 같고 세번째는 태권도 제비품 목치기랑 유사함. 노들나루면 아랫대 쪽이랑 가까운데 아무리 스타일이 달랐다고 해도 저게 태껸에서 나올 수 있는 자세인가??

 

전국을 떠돌다 우연히=신한승 선생님의 전국을 떠돌며 기예 수집 이랑 뭔가 일맥상통하는 듯한 글임.

그리고 예전에 윗대 아랫대 겨뤘다는 얘기 들어보면 스타일은 그게 다르지 않았던거 같은데 저건 아랫대 쪽에 가깝잖아.

태껸이라는 이름 걸었으면 송덕기 할아버지 태껸과 비슷한 모습이라도 보여야하는데 저 노들태껸은 송덕기 할아버지의 태껸과 비슷한 모습이 하나도 없다. 진짜 1도 없다.

 

아 이건 물론 어디까지 나의 망상이자 추측일 뿐이다. 노들태껸이 뭐 진짜 존재하던 태껸일 수도 있지만 자료 공개가 안되었을 수도 있지. 뭐....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0

댓글 쓰기

(그냥 소설)

협회 꼬라지 맘에 안 드는 와중이었음

안학현이라는 택견을 좀 아는 노인을 만남

이 노인이 택견에 대한 회상을 들려줌

가르침을 준 건 아니고 그냥 옛날에 택견꾼들이~하는 옛날 얘기 좀 들려줌

옳다구나 이거다! 하고 부리나케 단체 창립

딱히 배운 건 없지만 일단 노들택견이라고 이름도 붙임

커리큘럼이 뭐가 다르긴 달라야 하니까 이름도 생각해서 막 붙임

 

물론 위 내용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순소설에 불과합니다.

01:21
21.01.04.
1등

희망회로라 생각함.

지한재라고 최용술 제자 중 하나는 어느날 합기도 경력 공격받으니가 태기라은 걸 어떤 노인에게 배웠단다. 그게 메치기 꺾기가 주공격인 무술이고 알고보니 태껸의 태기같더라~

 

그래서 요즘 합기도측에선 태기도라고 개명준비하는데도 있다더라

17:25
21.01.0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그건 또 뭐냐. 본인의 경력을 공격받으니깐 갑자기 태껸의 태기를 끌어와? 아니 그것도 참 웃긴 소리인데 ㅋㅋㅋ 진짜 뭐가 부족하면 그렇게 왜곡하고 그러는건지..

19:37
21.01.03.

반대로보면 태껸이 범주가 참 진짜 넓은 무술이라 볼 수 있긴함. 보면 관절꺾기랑 메치기도 우리가 알던 거보다 많은거 같으니까

 

손발질에 태기질만 해도 일반적인데

사실상 반대로 태기랑 영역을 그래플링 전반이라고 보면. 진짜 범위는 결투를 위한 대인격투술 성격이 맞는것 같음.

 

모자라면 왜곡해서 정당화하거나

없던걸 끌어오는건 지구 공통일꺼다

20:25
21.01.03.

하긴 태껸은 범주가 진짜 넓긴하지. 아마 기존에 있던 무술 중에 이런 무술 별로 없을거라 본다. 그렇기 때문에 태껸을 가져와서 왜곡하거나 그러는게 가능한거겠지

20:59
21.01.03.

ㄹㅇ ㅋㅋ 깊이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손해임. 관두는게 답이었다 ㅋㅋ

19:41
21.01.03.
3등

차라리 수밝기(동이태껸)이 더 신빙성 있겠다

23:24
21.01.03.

수밟기는 태껸은 아니지만 어디 지방 무술이었던건 맞는거 같음. 제주도 발찰락처럼. 대신 태껸은 아니지.

07:20
21.01.04.

(그냥 소설)

협회 꼬라지 맘에 안 드는 와중이었음

안학현이라는 택견을 좀 아는 노인을 만남

이 노인이 택견에 대한 회상을 들려줌

가르침을 준 건 아니고 그냥 옛날에 택견꾼들이~하는 옛날 얘기 좀 들려줌

옳다구나 이거다! 하고 부리나케 단체 창립

딱히 배운 건 없지만 일단 노들택견이라고 이름도 붙임

커리큘럼이 뭐가 다르긴 달라야 하니까 이름도 생각해서 막 붙임

 

물론 위 내용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순소설에 불과합니다.

01:21
21.01.04.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