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지금도 해소되지 못한 의문 하나

익명이
162 0 2

왜 2000년대 초반, 아니 그 이전 시기의 택견단체들은 택견의 기술들을 100퍼센트 다 사용할 수 있는 경기를 만들 생각을 하지 않았던 걸까?

 

놀이니 무술이니 하기 이전에 배운 것의 전부를 써보고 싶어지는 건 비단 운동뿐만이 아니라 세상 모든 것에 적용되는 거지 않나?

 

가끔 저거 생각하다가 옛법택견을 돌아보면 그냥 안타깝기만 하더라.

 

2022년이 아니라 2002년에 저 작업이 시작되었더라면 지금쯤 택견판에서 아마추어 선수가 못해도 스무명은 넘게 나왔을 거고, 위대가 등장했을 때도 꼬리에 꼬리를 잡는 네거티브보단 링 위에서 검증 절차를 거치는 방향으로 일이 진행되었을 텐데.

 

그리고 택견이 단순한 마이너 전통무술이 아니라 태국의 무에타이 같은 한국의 전통-현대 격투기로 도약할 수 있었을 지도 모르는데, 대체 왜 2000년대 이전의 택견꾼/단체들은 택견의 기술을 최대한으로 활용하는 경기화를 추구하지 않았던 건지.

 

정말 아직도 해소되지 못한 오랜 의문이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2

댓글 쓰기
1등
위대 등장 전까지 택견을 이해하는 프레임은 어느 단체든간세 놀이였고 그래서 신한승의 메커니즘이 돌아갔던거였음. 놀자판에서 왜 모든 기술을 다 써야하지? 적당히 얼굴이나 한대 때려 멕이면서 놀면 되는데.
20:18
22.02.04.
그냥 인식 자체가 오염된 거였나.... 마인드 자체가 놀자판에 가까웠다는 건 몰랐다.
10:33
22.02.05.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