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택견의 기본 자세라는 본세를 보고

익명이
176 1 5

추론할수 있는 사실.

 

택견의 싸움 방식에선 손을 이용한 안면타격이 자주, 그리고 많이 쓰였던 것으로 보이며 그 형태는 전통권보다는 현대 격투와 더 많은 교집합을 가졌을 것이다.

 

https://youtu.be/XYU3MfbWUpA

 

위의 영상에서처럼 본세는 상반신을 넓게 커버하는 자세다.

 

이 자세에 대해 주목해야 할 점이 있다면 손의 높이가 상당히 위로 올라가 있다는 것인데, 이는 대다수의 동양 계열의 전통권들과는 차별되는 요소이다.

 

일반적인 전통권들(중국, 일본무술)의 기본 자세를 보면 절대다수의 가드의 형태가 손이 턱 언저리에 머물거나 팔을 넓게 뻗은 모습들이다.

 

여기엔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공통되는 목적을 들자면 현대 격투기와 같이 안면가드에 치중하기보단 몸 전반에 대한 보호를 보다 높은 순위에 뒀기 때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전근대의 권법이 현대와는 달리 맨손이 기본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이는 의외로 합리적인 선택이었다.

 

실제로 다양한 이유(가드, 반사적인 위빙 등)로 인해 얼굴은 생각보다 타격하기 쉬운 부위가 아니며, 까딱 잘못할 경우 피격자보다 타격자의 손이 더 큰 부상을 입을 가능성마저 존재하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그랬기에 대다수의 전통권들은 리스크를 동반한 안면타격 공방에 치중할 바에야 엘보와 같이 단련이 필요 없는 부위를 주로 사용하거나 그래플링, 유술 계통의 공방을 발전시키는 것을 선택했으며, 타격을 중시하여 단련을 하였다고 한들 현대 격투기의 그것처럼 안면 가드에 커다란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반면 택견의 본세는 엘보가 어께에 걸칠 정도로 높게 가드를 들어올린다.

 

이는 본세가 상대적으로 중단에 들어오는 타격(손질, 발차기)보다 얼굴로 향하는 상대의 타격을 무력화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택견이 기타 동양 전통권들보다는 현대 격투기와 좀 더 커다란 전술적 교집합을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암시한다.

 

물론 글러브의 부재라는 시대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였기에 택견의 안면타격 공방의 대부분은 장타였을 것이고, 그에 따른 고류유술적 기법들 또한 상당수 사용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안면타격 공방에 대한 강한 의식을 보여주는 기본 자세(본세)를 보면 아직까지도 불분명한 택견의 공방 형태는 의외일지 모르나 현대 격투기의 그것과 크게 차이가 없지 않을까 싶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5

댓글 쓰기
best 익명이 작성자

나름의 일리는 있다고 생각한다. 위대 쪽에서 저 송덕기 옹의 자세 시연에 대한 속 시원한 답변을 한 걸 본 적이 없기도 하고, 2004년이 되어서야 택견에 자세가 있다는 말이 나온 게 시기가 너무 늦지 않느냐는 지적도 팩트가 맞다.

하지만 저 송덕기 옹께서 남겨 놓은 자료와 비교해 보았을 때 앞뒤가 맞지 않다는 건 개인적으로 동의하기 어렵다. 왜냐하면 다양한 발기술들과는 달리 활개짓을 비롯한 손기술 전반에 대해 송덕기 옹께서 남겨주신 영상 자료가 거의 없다시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도기현 회장님의 증언이나 결련택견 협회에서 가르치는 활개짓 기법들을 보면 송덕기 옹께서 하신 시연에는 없던 기법들이 한가득이다. 저 글의 내용대로라면 그 기법 전부가 도기현 회장이 현대에 들어 정리한 것이라는 얘기인데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 거기다 오랫동안 있을 리 없다며 허풍 취급 받던 태껸춤만 해도 결국 짤막하게나마 영상이 공개되지 않았나?

위 같은 이유로, 나는 방송자료로 남겨진 송덕기 옹의 영상 시연에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그것이 만들어진 기술이다, 본래에는 그렇지 않았다, 라고 단언하는 게 상당히 위험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이미 태껸춤이라는 반례가 있는 상황이기에 더더욱.

 

거기다 본세같은 경우엔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 택견의 기본 자세가 맞다고 생각하는 한 가지 이유가 더 있다.

바로 옛법택견이다.

과거의 옛법택견 영상과 근래의 영상들을 비교해보면 점점 자세가 위대의 그것과 수렴해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주먹 위주의 타격을 했을 때엔 복싱이나 mma와 유사한 형식의 가드가 나왔는데 오리지널 방식의 택견 싸움을 하기 위해 장법을 사용하려니 팔이 점점 위로 올라가게 되는 거다.
솔직히 말해서 최근의 영상들의 자세만 보면 이게 옛법택견인지 위대태껸인지 구분이 잘 안 갈 정도다.

모든 기본 자세들은 기술의 사용 방식에 따라 그 형태가 정해진다.
그리고 비록 다른 길을 걸었으되 똑같은 스승을 둔 결련과 위대가 수렴되는 모습을 보인다면 결론은 뻔한 거다.

택견으로 싸우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자세는 본세가 맞다. 적어도 난 그렇게 보고 있다.

20:52
21.12.09.
ㄹㅇㅋㅋ 요즘 결련 영상들 보면 점점 위대랑 비슷한 모양으로 변해가는게 보임.

그리고 어디서 들었는지는 잘 기억이 안나는데(아마 여기 글이었던걸로 기억함. 아닐수도 있음.)
송덕기옹이 옛날에 가르칠때는 손기술도 많이 보여줬었는데 어느시점부터 손을 안쓰기 시작했다는 말을 들었음.
그 사람 말로는 나이 때문인것 같다고 하는데 나는 몰?루
21:13
21.12.09.
1등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champion&no=528&page=1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champion&no=529&page=1

님 글에 대한 반박인 거 같은데 이건 어떻게 생각함?

내가 보기엔 님 생각보다는 이 글에서 지적한 게 더 합리적인 것 같음.

20:12
21.12.09.

나름의 일리는 있다고 생각한다. 위대 쪽에서 저 송덕기 옹의 자세 시연에 대한 속 시원한 답변을 한 걸 본 적이 없기도 하고, 2004년이 되어서야 택견에 자세가 있다는 말이 나온 게 시기가 너무 늦지 않느냐는 지적도 팩트가 맞다.

하지만 저 송덕기 옹께서 남겨 놓은 자료와 비교해 보았을 때 앞뒤가 맞지 않다는 건 개인적으로 동의하기 어렵다. 왜냐하면 다양한 발기술들과는 달리 활개짓을 비롯한 손기술 전반에 대해 송덕기 옹께서 남겨주신 영상 자료가 거의 없다시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도기현 회장님의 증언이나 결련택견 협회에서 가르치는 활개짓 기법들을 보면 송덕기 옹께서 하신 시연에는 없던 기법들이 한가득이다. 저 글의 내용대로라면 그 기법 전부가 도기현 회장이 현대에 들어 정리한 것이라는 얘기인데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 거기다 오랫동안 있을 리 없다며 허풍 취급 받던 태껸춤만 해도 결국 짤막하게나마 영상이 공개되지 않았나?

위 같은 이유로, 나는 방송자료로 남겨진 송덕기 옹의 영상 시연에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그것이 만들어진 기술이다, 본래에는 그렇지 않았다, 라고 단언하는 게 상당히 위험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이미 태껸춤이라는 반례가 있는 상황이기에 더더욱.

 

거기다 본세같은 경우엔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 택견의 기본 자세가 맞다고 생각하는 한 가지 이유가 더 있다.

바로 옛법택견이다.

과거의 옛법택견 영상과 근래의 영상들을 비교해보면 점점 자세가 위대의 그것과 수렴해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주먹 위주의 타격을 했을 때엔 복싱이나 mma와 유사한 형식의 가드가 나왔는데 오리지널 방식의 택견 싸움을 하기 위해 장법을 사용하려니 팔이 점점 위로 올라가게 되는 거다.
솔직히 말해서 최근의 영상들의 자세만 보면 이게 옛법택견인지 위대태껸인지 구분이 잘 안 갈 정도다.

모든 기본 자세들은 기술의 사용 방식에 따라 그 형태가 정해진다.
그리고 비록 다른 길을 걸었으되 똑같은 스승을 둔 결련과 위대가 수렴되는 모습을 보인다면 결론은 뻔한 거다.

택견으로 싸우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자세는 본세가 맞다. 적어도 난 그렇게 보고 있다.

20:52
21.12.09.
ㄹㅇㅋㅋ 요즘 결련 영상들 보면 점점 위대랑 비슷한 모양으로 변해가는게 보임.

그리고 어디서 들었는지는 잘 기억이 안나는데(아마 여기 글이었던걸로 기억함. 아닐수도 있음.)
송덕기옹이 옛날에 가르칠때는 손기술도 많이 보여줬었는데 어느시점부터 손을 안쓰기 시작했다는 말을 들었음.
그 사람 말로는 나이 때문인것 같다고 하는데 나는 몰?루
21:13
21.12.09.

ㅇㅎ. 확실히 송옹께서 남기신 수기 시연 영상이 거의 없긴 하지...... 그런데 난 분명한 자료가 나오기 전까지는 저 글 쓴 사람의 견해도 아예 무시할 만한 건 아니라고 생각함. 사실 스승의 기술을 정리하거나 어레인지하는 건 굉장히 일반적이고 당연한 일인데 이상하게 택견쪽에서는 그걸 굉장히 금기시하는 경향이 크단 말이지.... 솔직히 고용우 선생 정도의 경력을 가진 분이면 수련체계에 본인만의 노하우를 추가했다고 해도 아무도 뭐라고 말 못하지 않나?

그나저나 옛법이랑 위대가 비슷해져 간다는 느낌을 다들 받나보네. 난 잘 모르겠던데.

23:58
21.12.09.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