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거 보면 택견이 놀이가 아니라 무술이라고 말하는 것도

익명이
369 1 30

https://twitter.com/ryuwoon/status/1453069166022328325

 

논리가 빈약하긴 마찬가지 아니냐?

 

https://www.facebook.com/taipinginstitute/videos/368303990962108/

영상 보면 놀랄지 모르겠지만 이게 저 동네에선 놀이란다. 아크로바틱하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으로 막 발로 차는데 그래도 놀이라고 한 거지.

 

김사범님 트윗 말마따나 80년대 당시 연구자들이 그렇게 허술했을리도 없는데 그때 연구자들이 택견에서 장타를 썼는지 안 썼는지도 몰랐겠냐? 까놓고 말해서 "근거가 너무 빈약하니까" 재낀거다.

 

그런데 이제와서 택견의 본질이 무술이니, 사실은 장타를 썼으니 조선판 발리투도니 하는 거 솔직히 설레발 이상도 이하도 아닌 거지.

 

그냥 무술적 놀이가 택견의 본질인거고, 프랑스 선교사들이 택견 경기를 두고 사바테라고 했다면서 반박할지도 모르겠지만 그 양반들이 택견을 본 건지 아니면 그냥 저잣거리 싸움을 본 건지 누가 알겠냐?

 

지금도 학교에서 싸움 벌어지면 애들끼리 둘러싸서 구경하는데 조선이라고 달랐겠냐 이거다. 그리고 그걸 우연하게 본 프랑스 선교사가 어디서 주워들은 건 있어서 저게 택견인가보다 했을 가능성이 제로라고 장담할 수 있냐?

 

오히려 믿을 거면 문화자료를 수집하던 사람들이 펴낸 코리언 게임즈가 더 적절한 자료다. 아랫발질로 서로의 발을 노리고 삼각형 스텝을 밟는다. 더 이상 추가될 것도 없고, 논란 될 것도 없다.

 

위대태껸이 처음에 튀어나왔을 때야 뭔 주장을 해도 원래 그런 애들이니 그러려니 했는데 옛법택견 나오고 나니까 여론이 순식간에 친위대 쪽으로 돌아서는 거 보니까 어이가 없어서 글 쓴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30

댓글 쓰기
????? 아니 그럼 넌 애들도 익힐 수 있는 기술들을 10년을 넘게 배우러 다니냐?

송덕기 옹께서 스승이신 임호 선생께 택견을 배웠다는 기간이 물경 18년이고 고용우 선생이 송덕기 옹께 택견을 배운 기간이 15년이야;; 뭔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고 있어?
20:30
21.10.27.

난 그것보단 택견 2년도 안 했을 뿐더러 이젠 아예 다른 무술 전수하고 있는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택견에 자꾸 기웃거리면서 훈수 두는지 모르겠음.

보통 옛날에 그 운동 했더라도 그 바닥 떠나서 다른 운동 선생 하면서 먹고 살면 그쪽 관련한 얘기는 아예 꺼내지도 않는 게 불문율 아닌가...?
혹시 택견은 무술이 아니라 놀이니까 훈수 둬도 된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거면 진심 개빡칠 거 같음 ㅋㅋㅋㅋㅋ

20:37
21.10.27.
best 익명이 작성자

새롭게 나온 자료들이라고 해봤자 기존 자료들과는 극단적으로 반대편에 위치한 택견=무술론적인 자료들밖에 없지 않나?
중립적인 제 3자의 입장에서 연구되고 찾아진 자료들이 아니라 근래 나타난 모 협회의 입김이 들어갔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 어용 자료들이던데, 그걸 기준으로 주장을 하기 이전에 해당 자료들의 오염 여부부터 따져야 하는 게 먼저고, 순서다.

20:02
21.10.27.
그러니깐 열받고 재수없다고 ㅋㅋㅋ 니꺼 무술하고 놀아. 택견가지고 입열고 떠들지 말라고
20:51
21.10.27.
아니 ㅋㅋㅋㅋㅋ 그냥 증거 없고 주장 빈약한거 들키니까 내빼네
20:56
21.10.27.

논문을 '참조'해서 본인의 상상력을 가미한 글을 반박이라고 가져오다니...

 

그리고 주먹을 썼다는 건 송덕기 옹의 증언에서도 없던 걸로 아는데 본인 상상력이 지나치게 가미된 것 아니냐?

애초에 석전도 놀이였다던데 택견 정도면 충분히 놀이의 범주에 들었을 거다.

18:18
21.10.27.
ㅈㅅ 이거 제대로 확인 안하고 올렸음

난 놀이와 격투기의 차이가 전근대에는 구분이 애매 했다는 걸 말하고 싶었음
레슬링과 스모, 씨름도 대부분 놀이와 무술의 사이였음
지금은 다들 무술의 영역으로 구분이 되고
놀이와 무술이 애매했던건 그때와 지금의 사회상의 차이가 커서 그랬던거 같아
사회가 바뀌었으니 구분도 바뀌어야 겠지
18:38
21.10.27.
2등
아 저 택견 3개월 한 양반?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25
21.10.27.
3등
"80년대 당시 연구자들이 그렇게 허술했을리도 없는데 "
이거야 말로 진짜 세상 둘도 없는 존나 허술한 논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기가 한 말을 전부 뇌피셜로 만드는 마법의 문장이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26
21.10.27.
본업 운동인이고 택견꾼들과 오랜 교류를 이어가고 있는 분이다. 당당하게 나서지도 못하고 여기서 뇌피셜 글이나 쓰는 인간들보다야 훨씬 신뢰가 가는 분이지.
그리고 80년대 당시의 연구자들의 노력을 평가절하하려면 그분들의 노력이 허술했다는 증거나 내놔라.
18:40
21.10.27.
노력만 한다고 다 잘하는건 아니잖아?
애초에 그때보다 지금와서 밝혀진 증거자료가 얼마나 많은데, 당연히 80년대보다 현재의 연구 결과가 더 정확할 수 밖에 없지. 당연한거 아니냐?
백날 노력해 봐라. 자료가 하나도 없는데 멀쩡한 답이 나오나...
19:44
21.10.27.

새롭게 나온 자료들이라고 해봤자 기존 자료들과는 극단적으로 반대편에 위치한 택견=무술론적인 자료들밖에 없지 않나?
중립적인 제 3자의 입장에서 연구되고 찾아진 자료들이 아니라 근래 나타난 모 협회의 입김이 들어갔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 어용 자료들이던데, 그걸 기준으로 주장을 하기 이전에 해당 자료들의 오염 여부부터 따져야 하는 게 먼저고, 순서다.

20:02
21.10.27.
상식적으로 누가 자료를 꽁꽁 숨겨다가 한번에 푼 것도 아니니 계속해서 있어왔던 자료들이 재조명되는 정도가 일반적일텐데 모 협회가 등장하기 이전과 이후의 자료의 논지가 전혀 다르다? 일반적으로 이런 케이스를 어용 자료라고 말하고 자료 왜곡이라고 부른다는 거다.
이점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더 이상 대화를 나눠도 의미가 없다.
20:12
21.10.27.

그 협회 위대 말하는거라면 위대 등장 이후로는 손질 있었다는거 하고 그라운드 일부 있다는거 빼고 뭐 있음? 몰라서 물어보는거임

그리고 위대 이후로 새로운 자료나 증언 나온거 아닌가?

위대가 조작한다는 거야?

20:16
21.10.27.
1. 기존의 택견 자료들이 가졌던 놀이적 특징들을 과하게 축소시키며 택견 무술론을 부각시켰다.
2. 택견의 근대화와 스포츠화를 위해 시작되었던 얼굴 한 판 룰의 가치를 부정하고 송덕기 옹께선 얼굴 한 판 룰을 허락하신 적 없다는 언론 플레이를 시작했다.
3. 중국무술이나 일본무술의 문파에서나 있었을 법한 매우 체계화 된 시스템과 교육 체계가 있었다고 택견의 가치를 과하게 올려치기를 시도하며 그걸 전부 배우지 못한 기존 택견단체들은 제대로 된 택견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막 떠올려도 이 3가지가 나온다.
20:22
21.10.27.
택견이 가진 놀이적 특성이 대체 뭐야?
나도 택견 배웠는데 솔직히 놀이라고 받아들이기 힘들었어 대택에서 했는데 상대 발묶기 위한 발차기와 넘기기가 놀이라기에는 어느 무술에나 있는 것들이였거든

얼굴 한 판룰은 저장소에서 위대가 아닌 사람들도 대부분 잘못된 룰이라고 말하는데 위대만의 주장은 아닌거 같아

체계화된 시스템과 교육체계가 있디고 위대가 주장을 했다고..? 이것도 처음 들어봐 그리고 고용우와 이준서 두분에 비해서 3단체 대표분들이 배운 기간이 절반도 못 미치는건 맞지 않나?
20:31
21.10.27.
특히 3번이 심각하다. 본인들의 스승인 고용우 이준서 선생의 영향인지는 모르겠지만 택견의 기술적 신격화가 과할 정도로 느껴진다. 하지만 택견은 어린 아이들도 익혔을 정도로 직관적인 기법들이 주가 되어야 하는 게 맞다. 이 경우엔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건가?
20:25
21.10.27.
????? 아니 그럼 넌 애들도 익힐 수 있는 기술들을 10년을 넘게 배우러 다니냐?

송덕기 옹께서 스승이신 임호 선생께 택견을 배웠다는 기간이 물경 18년이고 고용우 선생이 송덕기 옹께 택견을 배운 기간이 15년이야;; 뭔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고 있어?
20:30
21.10.27.
배운 기간이 기술의 깊이의 여부와 절대적으로 관련이 있다곤 말 할 수 없다. 저 기간 동안 하루 종일 택견을 배웠다고 누가 증명할 수 있나? 그냥 인간관계 유지를 위해 만났을 수도 있고, 조금 운동 하다 앉아서 담소를 나눴을 수도 있고, 그런 거다.
분명한 건 어린 아이들도 놀이로써 택견을 즐겼다는 사실이고, 그렇다면 택견의 기술들은 어린아이도 쉽게 익힐 수 있을 만큼 직관적이어야 한다는 거다.
지나친 신격화와 그걸 위한 왜곡은 그만 멈춰라. 굳이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택견은 소중한 조상들의 문화유산이다.
20:46
21.10.27.
기술적 신격화는 어떤부분을 보고 말하는거고
왜 어린애도 익힐 정도로 직관적인 기법이어야 한다고 추측하는거야?
20:46
21.10.27.
사실 택견의 기술은 엄청나게 정교하다는 게 위대태껸의 입장이다. 모두가 글쎄? 라고 하는 것을 위대태껸만 홀로 그렇게 주장하고 있다. 이게 신격화가 아니면 무엇인가?
그리고 어린애가 익힐 수 없을 만큼 기술이 복잡하다면 어떻게 어린애가 택견을 할 수 있을까? 뻔한 질문은 그만둬라.
20:50
21.10.27.
기술이 복잡한건 뭐야...? 주짓수도 유도도 레슬링도 복싱도 킥복싱도 전부 애들이 하지 않아? 이건 설마 복잡허지 않다고 하려는건 아니지?
그리고 위대가 그렇게 언제 주장했어? 증거가 있어야지 믿을거 아니야?
20:52
21.10.27.

옛날에 했던 키배들을 언제 다 찾고 있나? 됐다. 이해할 생각이 없는 것 같으니 더 말 나눠도 의미가 없겠다. 여기까지만 하자. 수고해라.

20:54
21.10.27.
아니 ㅋㅋㅋㅋㅋ 그냥 증거 없고 주장 빈약한거 들키니까 내빼네
20:56
21.10.27.
다른건 모르겠는데... 저 류운이라는 사람 무술판에서 왜자꾸 인용되고 신용하는 사람이 있는거야? 일종의 신격화?? 저 사람이 뭐보여줬길래....
20:30
21.10.27.

난 그것보단 택견 2년도 안 했을 뿐더러 이젠 아예 다른 무술 전수하고 있는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택견에 자꾸 기웃거리면서 훈수 두는지 모르겠음.

보통 옛날에 그 운동 했더라도 그 바닥 떠나서 다른 운동 선생 하면서 먹고 살면 그쪽 관련한 얘기는 아예 꺼내지도 않는 게 불문율 아닌가...?
혹시 택견은 무술이 아니라 놀이니까 훈수 둬도 된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거면 진심 개빡칠 거 같음 ㅋㅋㅋㅋㅋ

20:37
21.10.27.
맞는 건 맞다고 하고 아닌 건 아니라고 하는 것까지 이런저런 조건을 따져서 해야 하나? 입에 아무리 재갈을 물리려 해도 아닌 건 아닌 거다.
20:48
21.10.27.
그러니깐 열받고 재수없다고 ㅋㅋㅋ 니꺼 무술하고 놀아. 택견가지고 입열고 떠들지 말라고
20:51
21.10.27.
반박이 불가능하니 인신공격 하는 것 잘 봤다. 수고해라.
20:53
21.10.27.

아니 ㅅㅂ 맞말이고 오맞말이고 너같으면 일개 수련생 수준만큼도 해당 종목 운동 오래 안 한 사람이 존나 전문가인 척 하면서 밖에서 이러쿵 저러쿵 하고 있는 꼬라지가 정상으로 보이냐?

20:58
21.10.27.
심지어 일반인도 아니라 나름 번듯한 무술 유파 한국 지부장이라는 사람이 저러고 있는데?
20:59
21.10.27.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