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답 없는 애를 만난거 같아서 여따가 하소연함

익명이
124 0 5

답없는 애를 만난거 같음. 택견하는 애는 아니고 다른 무술 하는 애인데, 그걸 너무 좋아하는거임.

돈 좀 모으면 체육관도 차리고 싶다고 해서 내가

당장 하나에 눈이 멀어서 대책없이 그딴 생각하면 나중에 니 인생 책임 아무도 못진다

이러니깐 상관이 없다는거임...

자기는 진짜 최저임금 받고 일해도 지가 배우는건 죽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데 이게 멍청한 생각 같음...

차라리 그거 하나 못할 바에 지금 하고 있는 일 안정적으로 할 생각을 해야지 정신 못차리는거 때문에 답답해서 여기에다라도 적는데...

진짜 왜이러는지 이해가 안감. 어렸을 때도 도전정신이 강하긴 했지만 이건 좀 도박 아닌가...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5

댓글 쓰기

허름한 체육관 차린 사람한테 부탁해서 월수입 얼마나 되는지 체육관 차린 비용은 얼마나 되는지 생활은 얼마나 빠듯한지 좀 친구한테 얘기해달라고 해봐..

18:18
21.05.30.
1등

팩트. 그런 애 없으면 세상에 도장이 늘어날 수 없다. 자청해서 가시밭길 걷겠다고 하는 애니까 말려서 안 들으면 응원이라도 해 주자...

12:08
21.05.30.

안정적으로 수입이 들어오는 일을 내팽겨치고 굳이 그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은데... 당장 자기 돈도 도장 차릴만큼 많지도 않고 성공보장도 없으면서 한다는게 좀 미련해보여서 그럼. 도장이라도 못차리면 계속 배우겠다는데 응원 하든 안하든 누가 말리나 싶다.

17:02
21.05.30.
3등

허름한 체육관 차린 사람한테 부탁해서 월수입 얼마나 되는지 체육관 차린 비용은 얼마나 되는지 생활은 얼마나 빠듯한지 좀 친구한테 얘기해달라고 해봐..

18:18
21.05.30.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