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딴지 일보 기사다

익명이
102 0 1

https://www.ddanzi.com/ddanziNews/662011383

 

90년대에 택견이나 전통무술이

한 몫 든든히 빨아재낄 수 있어서 뛰어들었다로

봐도 무방하냐?

 

이거보면서 요즘 2010년대에 송덕기 옹 제자가 있다면 뛰어드는 사람 몇이나 있었을까 한다. 

 

한 몫할 것도 없어서 있던 사람도 떠나는 마당인데 ㅋㅋㅋㅋ 

 

참 알길이없네 

 

그외에 기사 내용보면

나름 고민하는 것들이 좋은 지표가 되려나?

 

나는 별로 세가지 다 공감 못하겠다

앞쪽 주장이랑 뒤랑 조금 다른거 같기도 하고

 

어떻게 보냐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

댓글 쓰기
1등

저때 전통문화 붐이 일긴 했다. 무술 말고도 문화 전반 영역에서 일어났던 현상임. 민주화 정권 들어서고 역사인식에 대한 재고 필요성이 대두되며 전통문화 붐이 일었지.

01:25
21.01.10.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