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나무위키 조선해어화사 내용 찐이냐?

익명이
155 0 8

남색과 태껸에 대한 일화가 등장하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리나라 풍속에는 미동(美童)이 하나 있으면 여러 사람이 질투하여 서로 차지하려고 장소를 정하여 각법(脚法), 속칭 택기연으로 자웅을 겨뤄 이긴 자가 미동을 차지한다. 조선조 철종 말년부터 고종 초까지 대단히 성했으나 오늘날에는 볼 수 없다.”

위의 인용구절에서 미동이란 단어는 어린 남자아이를 말하는 것으로 쉽게 말해 예쁜 남자아이 하나를 두고 성인 남성들이 검열삭제를 하기 위해 서로 내기를 벌였다는 것. 현대의 윤리기준으로 이런 일을 벌였다가는 쇼타콘페도필리아등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고 사회에서 영구 격리 되지만, 당시에는 그러한 일이 대수롭지 않게 벌어졌던 모양. 조선시대에 왠 남색? 이라고 생각될지는 모르지만, 비역질이라는 단어나 남사당패 등을 보면 암암리에 존재했던 일로 보여진다. 영화 왕의 남자가 이러한 남색풍습에 관한 내용이 나온다.

이 책에 의하면 태껸은 일종의 결투 수단으로 많이 활용되었다는데, 도박과 여자를 거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이것을 바탕으로 대한 십팔기 협회의 신성대가 택견을 비천한 놀이라는 뉘앙스로 칼럼을 썼었는데 이를 보고 분노한 결련택견협회 회장 도기현 또한 항의성으로 무카스에 반박 칼럼을 쓴 적이 있다. 어찌됐든 세계적으로 고대와 근대를 막론하고 스포츠(특히 싸움이나 검투경기)에 도박이 관련되는것은 언제나 있어왔고, 그것으로 태껸이 지탄받아야될 이유는 없다.

하여간 택견은 그저 수단이었을 뿐 남색가와 도박꾼들만이 택견을 배웠던 것은 아닐것이다. 오히려 여기 저기서 도박수단으로 쓰였을 만큼 택견이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보급이 되어 있었다고 해석될 수도 있다.

 

 

도박판은 이해한다지만 조선시대에 남색+태껸으로 겨루기? 이건 쫌..... 게다가 저런게 대단히 '성행'했다는게 좀 이해가 안가는데... 조선을 너무 개판으로 보는거 아녀? 어쩐지 왠 봉우노인 같은 사람들이 태껸은 택기연이라하는데 태껸하는 사람들은 죄다 남색가였다고 개소리하더만 그런 이유가 있었네 ㅋㅋㅋㅋㅋ

저게 사실이라면 태껸은 한량+왈짜+도박꾼+남색가 등등 별의 별 종류의 사람들도 태껸을 할 정도로 서울 내에서 굉장히 널리 쓰였다고 볼 수 있을텐데... 이런거만 보면 태껸은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개나소나 다 했던거 같이 보임.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8

댓글 쓰기
best 익명이 작성자

어쩐지 별 또라이들이 일부=전체를 동일시해서 태껸꾼들은 다 남색가였다 이딴 개소리를 하더라고 ㅋㅋㅋㅋㅋㅋㅋ 약간 음지 쪽의 알사람은 알지만 특정사람들만 하는 어두운 복싱 시합 같은걸로 생각하면 되겠네.

00:30
21.01.01.
1등

신분고하를 막론한건 아니지. 양반 중에서 문관은 기생집에도 함부로 못 드나들게 했는데 ㅋㅋㅋㅋ

다만 무관들은 세상 돌아가는 일도 알아야 한다는 명목으로 기생집에 갈 수 있었다는 말이랑 하급 군관들, 병졸들이 택견을 했다는 기록을 보면 택견은 무관 집안 태생 한량들과 중인, 그리고 저자거리 왈패들, 병졸들 정도가 향유한 격투기라고 보는게 맞는 거 같다.

왜냐면 널리 향유되었다고 말하기엔 반례들도 상당하거든. 

17:32
20.12.31.

결론은 걍 왈짜들 중에 남색하는 애들이 저런걸 했다는게 타당하네 ㅋㅋㅋ 태껸이 하류문화라고들 하지만 그렇게 다 하는건 아니구만.

00:28
21.01.01.
2등

70년대에 한국에 성행했던 투견판 생각하면 비슷할 거 같음. 누구나 알지만, 아무나 하진 않는 존나 거친 문화 ㅋㅋ

18:11
20.12.31.

ㅇㅎ ㅋㅋㅋㅋ 저런건 살짝 음지 쪽의 일부 태껸꾼들 모습 중 하나라고 보면 되겠네

00:28
21.01.01.
3등

별의 별 종류의 사람들이라고 했지만 보통 왈자+한량+도박꾼은 한 사람이 전부 다 해당되는 경우가 많아서. 개중 남색하는 부류들이 저런 내기를 하지 않았을까 싶음.ㅋ

19:44
20.12.31.

어쩐지 별 또라이들이 일부=전체를 동일시해서 태껸꾼들은 다 남색가였다 이딴 개소리를 하더라고 ㅋㅋㅋㅋㅋㅋㅋ 약간 음지 쪽의 알사람은 알지만 특정사람들만 하는 어두운 복싱 시합 같은걸로 생각하면 되겠네.

00:30
21.01.01.

ㅇㅇ 참고로 '성행'이란 개념도 저런 류의 도박판 전체를 의미한다고 봐야지, 비역질이 성행했다고 해석하면 의미가 전혀 달라질 것임.

 

옛날 도성 풍속화 같은 거 보면 조선시대 사람들이 은근히 도박에 환장한 모습이 자주 나오지.ㅋ

00:50
21.01.01.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