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택견 경기에서 손질이 사라진 이유

익명_333568
252 1 5

그건 바로 타격은 금지하되 상대의 균형을 무너뜨리기 위한 밀어치는 공격은 허용한다는 규칙이 가지는 모순 때문이었음. 정확히는 판정에서의 애매함이 문제였다고 보면 됨.

 

경기에 나가게 되는 이상 선수들은 전력을 다해서 싸울 수밖에 없고, 동작 하나하나에 힘이 안 실릴 수가 없음. 이런 상황에서 장타로 상대방을 밀어쳤다고 해 보자.

 

이게 과연 타격이 아닐까? 장타를 연습해본 사람이면 모를 수가 없지만 장타도 결국엔 '타격'의 일종임.

 

물론 수련의 정도가 올라가면 타격과 떼밀어 버리는 걸 골라쓸 수 있게 되긴 하는데 어차피 상대의 균형을 흐뜨릴 정도의 힘과 속도가 들어가면 맞는 사람 입장에선 이건 밀쳐지는 게 아님.

 

내가 맞고 균형이 무너질 정도의 '타격을 당한' 거지.

 

그래서 애초에 판정 시비가 안 벌어질 수가 없는 구조였다는 거임. 순수 타격을 금지하지만 균형을 무너뜨리는 타격은 허용한다고 언급한 걸 보면 주먹은 금지지만 장타는 ㅇㅋ라는 취지 자체는 이해가 가는데 경기 하다가 취지 따지게 생겼냐고.

 

밀어친 쪽은 어쨌든 상대의 중심을 깨버리려고 한 건데 그걸 당한 쪽은 위력 때문에 '쟤가 규칙으로 금지된 타격을 했다.' 라고 인식하거나, 혹은 경기 승리를 위해 그렇게 우기는 사례가 부지기수로 벌어지게 되니까 '이럴 거면 그냥 손질을 하지 말죠?' 가 되어 버린 거.

 

물론 택견 경기 전반에서 손질이 금지된 데에 저런 판정상의 애매함 뿐만 아니라 택견의 손질은 위험한 기술이라는 인식(충택)과 손질뿐만이 아니라 발차기도 타격이 아니라 밀어쳐야 한다(대택)는 인식이 단단히 한 몫을 하긴 했지만 근본적인 이유는 앞서 말한 애매한 판정 문제가 가장 큼.

 

당장 협회의 규모를 늘리고 인지도 상승을 위해 선수를 찍어내야 하는 상황에서 경기에 처음 입문하는 뉴비들에게 타격과 밀치기를 구분해서 쓸 수 있는 숙련도를 요구하는 것도 말이 안 되기도 했던 것도 손질이 금지되는데 기여한 큰 이유 중 하나고 말임.

 

다만 뉴비들이 출전하는 아마추어 경기는 손질을 금지했더라도 택견과 유사하게 경기에서 장타를 쓰는 일본의 스모처럼 일정 수준 이상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기에서는 예외적으로 '밀어'치는 타격인 장타를 허용하는 식으로 우회를 선택할 수도 있었을텐데 그렇게 하지 않고 아예 전체 금지를 택한 게 아쉬울 뿐이지.

 

2000년대 초반, 택견에 선수들이 넘쳤을 때 위의 스모의 예시와 같이 경기에서 장타가 허용되는 프로택견과 아마추어택견을 구분해 발전시켰다면 지금과 같이 택견의 실전성 논란이 크지도 않았을텐데 참....

 

이래서 시기를 놓치면 고생한다는 어른들의 말이 다 맞다 싶다.

신고공유스크랩

한달이 지난 게시글은 로그인한 사용자만 토론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공유

퍼머링크

삭제

"택견 경기에서 손질이 사라진 이유"

이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