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2019 택견배틀 하이라이트 / 기술 비율 분석

익명이
263 1 15

https://youtu.be/pEBf_PvcKbw

 

이렇게 모아보니까 시합 양상이 확실하게 보이는 듯.

 

영상에서 승부가 갈리는 부분이 대략 82개 정도 되는데 발차기로 승부가 난 시합은 총 29개고, 걸이나 뽑기, 되치기 등으로 승부가 난 시합은 총 53개임.

 

좀 더 자세하게 나누면

<<유술기>>

• 뽑아 던지기 : 3개

• 칼잽이/밀기 : 14개

• 되치기 : 14개

• 아랫발질 연계 걸기류 / 던지기 : 22개

 

<<발차기>>

•  상단 차기 : 24개

• 구르면서 차기 : 5개

 

인데, 이런 결과가 나오는 것의 이유로 추측되는 것은 

하나 ) - 발차기로 찰 수 있는 부위와 기술들이 한정되어 있어 상대적으로 허용 기술이 많고 안전한 그래플링에 비해 하이리스크 로우리턴인 발차기를 사용할 동인이 크지 않음.

둘 ) - 위의 이유로 인해 발차기를 주력으로 사용하는 선수가 한정되어 있음.

 

과 같이 총 2가지임. 

 

결론적으로 볼 때 약 60 ~ 70퍼센트의 승부가 유술기로 판가름나는 것이 현재의 택견배틀이며, 이것은 유술기의 사용범위를 줄이고(EX - 마구잽이 금지 규정) 양측이 엉켜붙어 있을 수 있는 시간을 축소하는 식의 제한규정을 더하거나 몸통에 대한 타격 발차기를 허용하는 방향의 룰 개정을 추구하지 않을 경우 앞으로도 바뀌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

 

다만 택견의 또 다른 상징이라 할 수 있을 아랫발질과 연계된 화려한 넘기기 류 기술들이 상당히 많이 나오는 것(태기질 기술 가운데에서도 가장 많이 나타남)은 확실히 긍정적인 부분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음.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5

댓글 쓰기

유술기 53개, 발질 29개면. 택견은 타격이 들어간 유술기로 봐야하네.

예전에 모 무술가가 택견은 발로하는 합기, 유술이라 설명했는데 그게 맞나보네. 룰이 무술을 지배한다고 그랬던 것 같은데.

19:10
21.04.13.
best 익명이 작성자

다른 협회들 경기에서의 승부기술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니까 택견 전부라고 하긴 뭐하지만 택견배틀에서 나오는 결과만 보면 택견은 발차기를 보조로 한 유술이 맞다고 봐야 할 듯.

20:11
21.04.13.

난 택견의 본질이 뭔지 그런 건 별로 관심 없는데 택견 경기들 보다 보면 눈에 밟히는 게 이거임.

 

다들 발차기로 얼굴 맞추려고만 하다 보니까 너무 발차기를 찬다는 티를 안 내고 차려고 함.

 

발차기를 발차기답게 쓰지 못한다고 해야 하나?

 

택견에 다양한 발차기가 있는데 문제는 이게 죄다 얼굴만 맞추려는 발차기가 아니라서 기술이 있는 거에 비해서 실제로 사용 못 되는 게 너무 많음...

 

딴 건 모르겠지만 솔직히 이 문제만큼은 좀 어떻게 했으면 좋겠더라.

21:03
21.04.13.

대택 룰이 덜미 제한이 많아진 것도 경기를 해보니 발질보다 딴죽수로 승부가 너무 많이 나서 발질 승부를 늘리려고 한 건데, 그럼에도 딴죽수 승부 비중이 적지 않음. 그래도 덕분에 조준호 선수한테 '그래플링에 대응 가능한 킥'이란 평가를 들을 정도는 됐지

16:24
21.04.14.
1등

유술기 53개, 발질 29개면. 택견은 타격이 들어간 유술기로 봐야하네.

예전에 모 무술가가 택견은 발로하는 합기, 유술이라 설명했는데 그게 맞나보네. 룰이 무술을 지배한다고 그랬던 것 같은데.

19:10
21.04.13.

다른 협회들 경기에서의 승부기술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니까 택견 전부라고 하긴 뭐하지만 택견배틀에서 나오는 결과만 보면 택견은 발차기를 보조로 한 유술이 맞다고 봐야 할 듯.

20:11
21.04.13.

대택 룰이 덜미 제한이 많아진 것도 경기를 해보니 발질보다 딴죽수로 승부가 너무 많이 나서 발질 승부를 늘리려고 한 건데, 그럼에도 딴죽수 승부 비중이 적지 않음. 그래도 덕분에 조준호 선수한테 '그래플링에 대응 가능한 킥'이란 평가를 들을 정도는 됐지

16:24
21.04.14.

덕분에 그 발질은 곁차기 말곤 없는거 같은데. 근거리 대응 발질로는... 그것도 상대가 빗겨맞으면 찬 사람이 죽음을 걸어야할 것 같고.

16:39
21.04.14.

어떤 특별한 기술이 있다보다도 전술적으로 거기 맞게 활용하는 방법이 발달한 거지

13:55
21.04.19.

원래 손기술도 있는데 택견배틀에서는 안쓰는거니까 타격이 들어간 유술기는 아니지 않음?

23:42
21.04.14.

'현대'택견의 '경기'에 한해서는 타격이 들어간 유술기라는 말이 맞는거 같음.

다만 구한말에 했던 오리지날 택견은 오히려 오히려 입식타격에 가깝지 않았을까 싶음.

00:51
21.04.15.

나는 구한말 오리지널 택견은 입식보단 조선판 mma에 더 가깝다는 생각이 드는데 ㅋㅋ

09:06
21.04.16.
2등

난 택견의 본질이 뭔지 그런 건 별로 관심 없는데 택견 경기들 보다 보면 눈에 밟히는 게 이거임.

 

다들 발차기로 얼굴 맞추려고만 하다 보니까 너무 발차기를 찬다는 티를 안 내고 차려고 함.

 

발차기를 발차기답게 쓰지 못한다고 해야 하나?

 

택견에 다양한 발차기가 있는데 문제는 이게 죄다 얼굴만 맞추려는 발차기가 아니라서 기술이 있는 거에 비해서 실제로 사용 못 되는 게 너무 많음...

 

딴 건 모르겠지만 솔직히 이 문제만큼은 좀 어떻게 했으면 좋겠더라.

21:03
21.04.13.

ㅇㅇ 배웠지만 경기에서 못 쓰는 발차기들이 좀 있지. 경기에서 쓰는 발차기들만 계속 쓰게 되기도 하고. 근데 발차기를 찬다는 티를 안 내고 차려고 한다는 게 무슨 뜻임?

22:18
21.04.13.

ㄴㄴ 발차기 차기 전에 모션을 최소화 시키는 건 당연한 거지만 내 말은 발차기의 목적이 양쪽 모두 너무 뻔하다 보니까 죄다 타이밍만 노려서 짠발로만 차려고 하고 있다는 걸 지적한 거였음.

 

무에타이나 MMA만 봐도 알 수 있지만 선수들이 발차기를 찰 때 자기 의도를 들키지 않으려고 모션 훼이크를 넣는 경우가 많은데 택견에서는 중단을 못 차니까 모션 훼이크가 크게 의미가 없어지고(물론 쓰는 선수는 쓰지만 비율이 생각보다...) 내가 차도 안전한 단발성 발차기를 시도하는 케이스가 많다-

 

이 얘기를 하려고 했던 거임. 그냥 이렇게 풀어 적으면 될 걸, 아무래도 글을 잘못 적었던 듯.

01:03
21.04.14.
3등

이런 연구 좋네 연도별로 정리해서 엑셀에 입력하면 규칙 개정할때마다 메타가 어떻게 바뀌는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을듯

22:10
21.04.18.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