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택견이 특화시키거나 보완해야 할 기술적 아이덴티티가 있다고 하면 어떤게 있을까?

익명이
119 0 4

외국인들도 보고 기겁한 '택견'의 압도적인 위력

 

 

 

보통 이렇게 말하면 활개짓, 품밟기 같은 말들 나오던데 그런거 말구...

 

솔직히 택견이 뭐다! 라고 말하기가 뭔가 애매한 거 같아서 그래. 보통 극진가라데라고 하면 존나 밀어 꽂듯이 꽂아넣는 펀치가 연상되잖아? 근데 택견은 우리가 해온 룰인 얼굴 맞춘다라는 것을 딱 빼버리면 발차기는 태권도에 밀리고 그래플링은 유도 레슬링에 밀리고, 이것도 저것도 아닌 것같거든?

 

물론 발차기와 그래플링이 잘 섞인 무술이라고 다들 말하긴 하던데 솔직히 잘 모르겠더라. 요즘은 영상도 별로 안올라오는 것도 있지만 옛날 영상들 중에서도 그래플링과 발차기가 정말로 잘 섞인 무술이라고 딱 느껴지는게 얼마 없는 것 같거든.

 

이게 단순히 내가 무술 보는 눈이 없어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뭐.... 느낌적인 느낌이라 해야 하나 ㅋㅋㅋ

 

아, 요새 결련 황인무 선생님이 옛법택견 홍보하시던데 지금까지 윗대 애들 말고는 거의 부각시키지 않았던 손기술을 많이 보여줘서 그나마 좀 기대는 하는 중임. 근데 그쪽도 내가 말하는 유기적인 조합? 그거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더라 ㅋㅋㅋ 언제는 택견같았다가 언제는 또 아닌것 같았다가.... 영상이 많이 풀리긴 했는데 어쩔때는 그래플링적 느낌보다는 타격 일변도적인 느낌도 많이 나고, 가끔은 킥복싱 같기도 하거든. 물론 타격을 뚫어야 그래플링이 가능하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거겠지만....

 

사실 이게 그냥 내가 받는 느낌이라서 뭐라고 설명하기가 애매하네. 아무튼 내 의견을 말하자면 발차기와 태기질이 따로 노는 느낌이 약간 있으니 그걸 보완하는게 좋을 것 같다는 거야. 백기신통 비각술이기도 하고, 또 택견의 씨름적 기법들이 많이 있기도 하니까.

 

갤럼들 생각은 어떰? 건설적인 논의가 될 수 있으면 좋겠는데, 의견 팍팍 좀 내줘!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4

댓글 쓰기
1등

대한 품밟기 발길질 걸이

한국 품밟기 활갯짓 걸이 결련수

결련 품밟기 활갯짓 걸이 옛법

위대 품밟기 활개짓 옛법 걸이

라고 하니까

 

되지 않나? 대한만 맞추면 되겠네

09:51
20.08.25.

위대 애들도 옛법 했었냐? 첨알았네. 근데 또 어떤 애는 안한다던데.... 뭐가 맞는거지

14:28
20.08.25.
익명이
삭제된 댓글입니다.
17:49
20.08.25.
위대의 기술 중 옛법이 붙은 걸 예로 들자면 옛법 도끼발이라는 게 있음. 도끼발은 발날을 세워서 도끼날처럼 찍어차는 옆차기이고, 옛법 도끼발은 액스킥으로도 불리는 들어찧기임.

이런 류의 기술 작명법으로 보건데, 아마 똑같은 이름을 가진 두 용법이 있을 때 더 오래된 형태의 기술을 옛법이라고 부르지 않았을까 하고 개인적 뇌피셜로 추측함.ㅋ
01:13
20.08.26.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