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점

익명이
120 1 2

클린치 룰 관련해서 게시물 올렸다가 댓글이랑 다른 글들 보고 아 이건 아닌갑다 하고 알았어.

근데 여전히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건 딱 하나야. 어찌보면 가장 핵심적이고 상징적인 부분일 수 있는데

"유술"이 어떻게 "백기신통비각술"이 될 수가 있는가?

그라운드, 니킥, 엘보우까지 허용하는 종합격투기만 해도 그래플링의 위협 때문에 로우킥 이상은 잘 안나온단 말이지. 그러면 택견은 박치기라도 허용하느냐?.... 박치기는커녕 직접적인 안면 타격도 못하게 하고 넘어지면 져.(송덕기 옹이 보여주신 업킥이나 초크는 다른 룰에서나 쓰일거 아니야) 

그러면 또 다른 해석도 가능하겠지. 게임의 룰과는 별개로 무술 자체의 특성.

태권도를 배운 야이르가 종합격투기에서 화려한 킥을 보여주는 것처럼 룰보다는 택견이라는 무술 자체가 발질이 다양하고 활용을 잘 한다는 설명도 가능해. 품밟기를 통한 연습으로 자연스럽게 하체 단련이 되어 있어서 그럴수도 있고.하지만 이것만 봐서는 씨름꾼들이 택견판까지 쓸어버리지 않았을까?하는 의문이 생겨. 카포에라처럼 퍼포먼스적인 요소로 화려한 킥을 하는게 아니라면 말야...

더 썼다간 내 뇌피셜로 가득찰까봐 여기까지 끊을게. 어쨌든 내가 말하고 싶은 논점은 이거야 "넘어지면 지는 경기에서 발차기가 발전한 이유 또는 그게 가능하게 한 요소는 무엇인가?"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2

댓글 쓰기

택견이라고 하면 유술을 많이들 떠올리는 경향이 있는데 그건 얼굴 한 판 룰이랑 안면타격 금지 + 중단차기 금지라는 총체적 난국인 현대 택견 규칙이 만들어낸 이미지지, 안면 장타랑 타격 발질이 허용되는 시점부터 택견은 이미 입식 타격이 기본이 되는 무술이야.

그라운드 그래플링이 허용되고, 레슬러 출신 선수가 많은 mma에서도 그래플링 원툴로 경기 풀어나가는 애들 거의 없잖아? 택견도 똑같아. 태기질을 잘 할 줄 알아도 어느 정도 이상의 손질과 발차기를 못하면 택견 경기 잘 한다는 말 못 들었을 거라고. 당장 mma에서도 그래플링 싸움만 줄창 하는 애들이 무슨 취급 받는지는 알지?

거기다 mma처럼 주짓수의 영향 아래에서 아예 그라운드를 허용했다면 모를까, 손으로 땅을 짚으면 안 되는 룰이라서 오히려 발차기가 발전한 거야. 왜냐하면 그라운드가 불가능한 룰의 경기를 함에 있어 비교우위를 가장 확실하게 가질 수 있는 방법이 타격싸움에서 압도하는 거고, 개중에서 숙련되었을 경우 가장 무서워지는 게 바로 발차기거든.

발차기 잘 하는 사람 만나면 답 없어. 이건 진짜 경험해보지 않으면 몰라.

19:46
21.09.23.
백기신통비각술이라는 표현은 단 한명에게서 나온 시적 표현이다. 실력차가 나는 것을 가늠할 수준이 발질이라고는 생각해보니 않았나?

택견이 발질에 대한 표현은 많지. 그치만 손과 발을 사용해서 상대와 겨룬다는 표현이 당시에 더 많다.

그럼 결련택견은 전부 하수들인가? 아래만 차게? 백기신통비각술을 쓴 최영년 그 양반이 택견을 한 사람이었을까?

하나에만 꽂혀서 전부를 치환하지 말자.

ps. 넘어지면 지는 경기에서 발차기가 발전한 이유라 개인적인 생각을 덧붙히자면 아래 클린치 글에 이미 나왔다고 생각하고 거기 댓글에 난 동조해. 박치기, 어깨, 팔굽, 무릎, 그리고 잡혔을 때, 거의 끝난다고 하면 발차기를 발전 안시킬 이유가 없지 않을까?

택견배틀이나 기존 택견리그같은 경기에 태권도선수급이 정강이 보호대 없이 출전하면 택견하는 사람 그 발차기 잡을 수 있는 사람 몇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17:54
21.09.23.
1등
백기신통비각술이라는 표현은 단 한명에게서 나온 시적 표현이다. 실력차가 나는 것을 가늠할 수준이 발질이라고는 생각해보니 않았나?

택견이 발질에 대한 표현은 많지. 그치만 손과 발을 사용해서 상대와 겨룬다는 표현이 당시에 더 많다.

그럼 결련택견은 전부 하수들인가? 아래만 차게? 백기신통비각술을 쓴 최영년 그 양반이 택견을 한 사람이었을까?

하나에만 꽂혀서 전부를 치환하지 말자.

ps. 넘어지면 지는 경기에서 발차기가 발전한 이유라 개인적인 생각을 덧붙히자면 아래 클린치 글에 이미 나왔다고 생각하고 거기 댓글에 난 동조해. 박치기, 어깨, 팔굽, 무릎, 그리고 잡혔을 때, 거의 끝난다고 하면 발차기를 발전 안시킬 이유가 없지 않을까?

택견배틀이나 기존 택견리그같은 경기에 태권도선수급이 정강이 보호대 없이 출전하면 택견하는 사람 그 발차기 잡을 수 있는 사람 몇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17:54
21.09.23.
2등

택견이라고 하면 유술을 많이들 떠올리는 경향이 있는데 그건 얼굴 한 판 룰이랑 안면타격 금지 + 중단차기 금지라는 총체적 난국인 현대 택견 규칙이 만들어낸 이미지지, 안면 장타랑 타격 발질이 허용되는 시점부터 택견은 이미 입식 타격이 기본이 되는 무술이야.

그라운드 그래플링이 허용되고, 레슬러 출신 선수가 많은 mma에서도 그래플링 원툴로 경기 풀어나가는 애들 거의 없잖아? 택견도 똑같아. 태기질을 잘 할 줄 알아도 어느 정도 이상의 손질과 발차기를 못하면 택견 경기 잘 한다는 말 못 들었을 거라고. 당장 mma에서도 그래플링 싸움만 줄창 하는 애들이 무슨 취급 받는지는 알지?

거기다 mma처럼 주짓수의 영향 아래에서 아예 그라운드를 허용했다면 모를까, 손으로 땅을 짚으면 안 되는 룰이라서 오히려 발차기가 발전한 거야. 왜냐하면 그라운드가 불가능한 룰의 경기를 함에 있어 비교우위를 가장 확실하게 가질 수 있는 방법이 타격싸움에서 압도하는 거고, 개중에서 숙련되었을 경우 가장 무서워지는 게 바로 발차기거든.

발차기 잘 하는 사람 만나면 답 없어. 이건 진짜 경험해보지 않으면 몰라.

19:46
21.09.23.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