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복원무술 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 새겨볼만한 글

익명이
121 0 1

역사적 무술이란 무엇입니까? 우리는 성공할 수 있습니까?

https://cafe.naver.com/gsmann/13

 

역사적 무술의 움직임에 대해 궁금합니까? 즉시 읽어보십시오

https://cafe.naver.com/gsmann/25

 

여러 무술을 동시에 배워 달인이 되는 것이 가능합니까? 그 해답을 찾아보십시오.

https://cafe.naver.com/gsmann/140

 

강한 검객이 되는 세 가지 방법을 즉시 읽어보십시오.

https://cafe.naver.com/gsmann/113

 

검술은 사람을 어떻게 변화시킵니까?

https://cafe.naver.com/gsmann/207

 

경지에 다다른 자가 초보로 추락할 수도 있습니까?

https://cafe.naver.com/gsmann/136

 

명나라 척가군의 군인은 어떻게 강해졌습니까? 전사의 양성 과정을 살펴 보십시오.

https://cafe.naver.com/gsmann/250

 

...중략...

 

그러나 사실은 궁극적인 전투 예술의 이데아가 존재하며, 각 전투 예술가들은 자신이 생각한 좋은 장비를 통해 연습하여 전투 예술의 이데아에 접속하고, 다시 여기서 다른 무기들도 그 전투 예술의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물론 어느 정도 기종 전환의 시간은 걸리지만, 아예 따로따로 배운다고 생각하는 것과는 엄청난 효율의 차이가 있습니다.

 

...중략...

--------------------------

무기술 관점에서 쓰여진 글이지만 맨손무술에도 해당된다고 봄.

 

흔히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태껸만의 특수성, 개성에 몰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난 그게 오히려 태껸의 발전을 가로막는다고 본다. 특수성이나 개성을 찾거나 개발하는 것은 좋은데, 그게 기본적 무술원리에서 어긋나면 차라리 안 하니만 못한 결과물만 나온 경우가 부지기수잖아. 어차피 사람 몸이라는게 몸통 하나, 팔 2개, 다리2개, 머리 하나 달렸지, 국적이나 시대에 따라 달라지진 않았잖아. 세상 모든 무술들 모두 공유하는 보편적 무술원리(이데아)가 분명 존재하는데 자칭 무술가라는 사람들이 그걸 무시하고 전통무술 복원하겠다고 우기는 경우가 너무 많아.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

댓글 쓰기
1등
무술이라는게 기본적인 부분은 상당히 비슷하다고 봄. 다만, 수련하는 환경이나 주요하게 바라보는 기술적 목표에 맞게 주변의 것들이 맞춰서 추가되거나 특색이 생긴다고 보고 있음. 태권도도 파워킥 대회와 요즘 처럼 밀거나 붙잡는 것이 유지되는 환경에서 한다면 택견에서 보이거나 무에타이에서 보이는 발질의 형태와 비슷하게 변하지 않을까 함.
16:26
22.02.11.
댓글을 작성하시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간편가입 가능).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